Making Progress Through Our Connections (Korean)

부유한 나라에서 일하며 살아가고 있고 가족들은 생존하기 위해 애쓰는데, 여전히 도움 받을 곳이 없음을 느끼는 것을 상상해보십시오. 불행하게도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그 경험을 너무 잘 이해합니다.

나이지리아 북동부에 사는 농부 오헬 스와대는 그러한 경험을 알고 있습니다.

52 세인 그는 말합니다. "저는 농사 짓는 것 외에는 할 줄 아는 것이 없고 아내는 가족의 생계를 위해 시장에서 작은 장사를 합니다. 우리는 도움의 손길이 전혀 닿지 않는 곳에 살고 있습니다." 나이지리아가 매년 아프리카에서 가장 잘 사는 나라들 가운데 속하는데도 그렇습니다.

빈곤 퇴치를 위한 시민 사회 연합 (CISCOPE)의 프로그램 코디네이터인 피터 마이클 에그우다는 말합니다. "나이지리아가 잘 사는 나라 중의 하나이고 풍부한 천연자원을 가진 전세계 원유 생산국임에도 불구하고 돈이 필요한 곳, 필요한 사람들에게 분배되지 않습니다."

Download