Continue engaging with One Great Hour of Sharing in the midst of the pandemic

Journey of Faith (Korean)

애슐리 맥펄-어윈 목사 애슐리 맥펄-어윈 목사는 만약 그녀가 그녀의 고향인 북아일랜드에 머물렀다면, 그리고 특히 그녀가 청년 자원봉사자 프로그램을 찾지 않았다면 오늘 장로교회의 목사가 되지 않았을 수도 있습니다.

Download

Subscribe for Updates